류시화 감성 라이프

안녕하세요 류시화입니다. 

거제는 자주 가는 곳은 아니지만 한번씩 들르는 곳입니다.  그중 맛보고 싶은 곳이 있었는데 여러번 시도끝에 드디어 다녀오게 됐습니다.  갈때마다 휴무일이나 바빠서 못들렀었는데 말이죠. ^^ 

 

1951년에 개업한 천화원 한번 만나보실게요. 

 

산토리니풍(?)으로 외관을 싹 바꿧나봐요.  간판하고 싹 정비한 모습.  보통 오래된 집은 기존 스타일을 고수하는 경향이 강한데 새단장한지 얼마 안된거 같습니다.  알던 모습에서 조금 많이 바뀐모습. 

 

내부 인테리언어. 해외여행가서 만나는 중국식당 느낌입니다. 

1층에 테이블이 많지는 않습니다. 

이집에서 유명한 삼선짬뽕을 주문했습니다.  메뉴판은 찾질 못해서.. 찍질 못했네요 ㅎㅎ 

 

기본찬은 짜사이와 단무지. 

춘장은 안주시던데 .... 흠 안물어봤습니다 . 

 

천화원의 삼선짬뽕입니다. \9,000

사진만보면 많아보일수도 있는데 그릇이 좀 작은 편입니다. ㅋ 

양적은 여성분에게 딱 맞는 양. 

 

해산물이며 야채는 슬쩍슬쩍 익혀서 데쳐서만 나온 느낌입니다. 

육수는 진짜 오묘한 맛인데 살짝 기름지면서도 나쁘지않은 익숙한 느낌입니다. 

닭육수에 간장or 굴소스 후추 왕창 조합정도 될거같습니다.  육수베이스 물어봤었는데 여자분은 잘 모르신다고 하더라구요. 

그리고 고추가 들어있어서 좀 칼칼한 맛을 기대했는데 전혀 그렇지 않더라구요.

 

해산물은 가격대비 풍부한 편은 아닙니다. 익히 알고있어서 별다른 느낌은 없었습니다. 오징어는 손질되어서 나오고 새우와 해삼채 홍합이 들어있었습니다.  

 

면발은 일반 중국집 대비 가는편입니다. 

쫄깃쫄깃하지는 않는데 굉장히 매끄러운 면발이라 식감이 나쁘지 않더라구요.  

양이 적어서 순삭인게 좀 아쉬웠습니다. 

 

대를 이어져 내려오는 집은 뭐 그만의 내공이 존재한다고 생각되는데요. 이집도 뭐 마찬가지인거 같습니다. 요즘 리뷰를 보니 욕하시는분들이 많던데 뭐 그정도의 맛은 아닙니다. 

생각했던 백짬뽕맛은 아니지만 한그릇 잘 먹었다는 정도는 되는거 같습니다. 

 

다음엔 다른 요리들도 한번 먹으면서 이집의 내공을 한번더 알아보고 싶어집니다. 

이 글을 공유합시다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

본문과 관련 있는 내용으로 댓글을 남겨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1. Favicon of https://maru1217.tistory.com BlogIcon 핑크 봉봉 2020.10.18 12:33 신고

    칼칼하니 너무 맛있겠는데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