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시화 감성 라이프


요즘 신종코로나 때문에 난리도 아니네요.  다시 시작한 블로그도 여행글들로 좀 채우려고 했더니 영 껄쩍지근하네요.  더욱 문제는 지금이 끝이 아니고 시작인 듯한 느낌이 드는겁니다.  마스크 없이는 출입이 불가능한곳도 많아지고 보호해야될 장소들은 체온도 재고 입장을 시키고 그러네요 . 뭔가 영화의 한 장면 같기도 합니다. 



테이크아웃 전문카페지만 이곳도 사람이 조금은 있었는데 오늘은 한가하네요.  비단 이곳 뿐만은 아니겠죠. 음식점들도 그렇고 스산한 느낌이 드는경우도 많더라구요. 평소 인기있던 곳들은 좀 덜하겠지만 상황이 장기화되면 별반 다르지 않아지겠죠.



감기 증상이 있어서 좀 걱정이 되지만 아이스를 버리지 못하는건.... 확진자가 오늘도 많이 늘었던데 기세가빨리좀 꺽였으면 좋겠습니다. 

뱃속에 있는 아기 걱정도 되고 맘이 심란하네요. 휴우.  이럴떄일수록 사회적 취약계층들이 더욱 힘들텐데 정부에서 좀 더 빠른 대책과 좋은 정책들로 이런분들 부터 보호해주셨으면 좋겠네요.  개인적 위생 철저히 하시고 모두 건강한 모습으로 살아(?)남으시길 ... 


이 글을 공유합시다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

본문과 관련 있는 내용으로 댓글을 남겨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